정부, 현행 코로나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 2주 더 연장

정 총리 “하루 300~400명대 10주째 이어져…다중이용시설 출입자 관리 강화”

최정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19:48]

정부, 현행 코로나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 2주 더 연장

정 총리 “하루 300~400명대 10주째 이어져…다중이용시설 출입자 관리 강화”

최정호 기자 | 입력 : 2021/03/26 [19:48]

정부가 오는28일 종료되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를2주 더 연장한다.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하루 300~400명대의 확진자 수가 10주째 이어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은 커지는 반면, 긴장감은 점점 느슨해지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시행해 3차 유행이 정체기를 벗어나 안정기에 들어서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코로나19 유증상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며 “최근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를 분석한 결과, 유증상자의 시설 이용으로 감염이 확산하거나 계속 이어진 경우가 상당수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자 관리를 한층 강화, 증상이 있다면 이용을 제한하고 유증상자를 최대한 빨리 찾아내도록 진단검사도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장의 철저한 기본방역수칙 이행을 위해 일주일의 준비기간을 두겠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업종별 협회·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현장에서 기본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와 관련“그동안 논의된 시안을 희망하는 지역에 한해 시범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그 결과를 면밀히 평가한 후, 거리두기 체계 개편 시기를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예년 같으면 봄꽃 축제 준비로 분주했을 지자체들이 올해는 상춘객들을 막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며 “중수본과 각 지자체는 주요 관광지와 근처 음식점 등에서 빈틈없는 방역이 이뤄지도록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봄을 맞이하는 국민들도 단체여행은 자제하고 언제 어디서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전날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0만명을 넘었다”며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수는 뉴질랜드와 호주에 이어 우리나라가 OECD 국가 중 세 번째로 적지만 코로나19가 앗아간 국민 한 분 한 분의 생명과 건강, 잃어버린 일상과 생계의 어려움은 이 숫자에 다 담아낼 수 없을 만큼 뼈아프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탄탄한 방역과 신속한 백신 접종으로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일상이 온전히 회복되는 그 날까지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국민들도 이 회복의 여정에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