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활성화…지자체 네트워크 강화

국토부, 전국 17개 시도와 업무협약 체결 …‘대학생 기자단’도 구성

최정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3/24 [17:20]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활성화…지자체 네트워크 강화

국토부, 전국 17개 시도와 업무협약 체결 …‘대학생 기자단’도 구성

최정호 기자 | 입력 : 2021/03/24 [17:20]

국토교통부가 그린리모델링의 지속가능한 활성화를 위해 17개 광역 자치단체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부와 국토안전관리원은 25일 강원도를 시작으로 17개 시도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한국판 뉴딜의 10대 과제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등 그린 리모델링 정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지자체와 협업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전국 17개 광역, 195개 기초자치단체에 위치한 기존 건축물을 대상으로 한다.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소유·관리 주체인 각 지자체와 지역주민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지난해 10월부터 전국 권역별로 지역거점 플랫폼 기관을 모집·선정한 바 있다.

 

그린리모델링 지역거점 플랫폼 대표기관은 강원권 강원대, 수도권 중앙대와 성균관대, 충청권 공주대, 경상권 경북대, 전라권 국제기후환경센터다.

 

플랫폼 대표기관은 전문인력 등 보유자원을 활용, 지자체-설계·시공사-플랫폼 기관 간 유기적인 협조로 사업별 공사과정에 대한 모니터링·에너지 성능분석 등 기술지원을 수행한다.

 

또 전문성과 교육기반을 활용한 그린리모델링 기술교육 및 지역 젊은 인재를 대상으로 하는 플랫폼-대학-지역 산업체간 현장 연계형 인턴십 추진 등 지역 역량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발굴·운영한다.

 

아울러 국토부는 녹색건축센터업무를 수행하는 국토안전관리원과 함께 ‘그린리모델링 대학생 기자단’을 구성,그린리모델링의 저변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학생 기자단’은 5개 권역별로 총 43명의 대학생으로 구성된다. 다음달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수행한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그린리모델링은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시민 생활환경 개선 등에 매우 효과적인 사업”이라며 “정부는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사업인 그린리모델링의 지속적인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고특히 지역과의 협업을 위한 그린리모델링 관련 업무 네트워크를 확대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