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정치국제기업/경제사회/교육문화/예술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아름다운경영인대상 공모 안내   편집  2017.10.19 [11:01]
기업/경제
부동산
건설
산업
증권
농수산
조세/금융
생활정보
식품
아름다운경영인대상 공모 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기업/경제 > 조세/금융
경제
조세/금융
최근 2년동안 빈곤탈출률 35%,진입률 7%
기사입력: 2014/12/05 [23:24]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최정호 기자
 
2년 전 빚이 없던 가구 가운데 30%는 올해 빚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가계금융·복지조사로 본 가구의 동태적 변화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2년에 부채가 없던 가구 중 올해 부채가 있는 비율이 30%에 달했다.
 
통계청은 정부정책 등이 특정가구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2012년부터 올해까지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모두 응답한 가구(1만6973가구)를 대상으로 1차년(2012년) 이후 3차년(올해) 변화를 분석했다. 
 
이에 따라 2012년에 부채가 없던 가구 중 올해에도 부채가 없는 비율은 70%, 있는 비율은 30%로 나타났다. 
 
2012년에 부채가 있던 가구 중 올해에는 부채를 모두 상환한 비율은 16%, 부채가 남아있는 비율은 84%로 집계됐다. 
 
특히 2012년에 부채가 1억원 이상에 달하던 가구 중 올해에도 1억원 이상이 유지된 비율은 75.5%였다. 
 
금융부채만 놓고 보면 2012년에 부채가 없는 가구 중 올해도 부채가 없는 비율은 73.5%, 새로 발생한 가구는 26.5%다.  
 
금융부채의 경우 2012년에 부채가 있는 가구 중 올해 부채를 모두 상환한 비율은 19.6%, 부채가 남아있는 비율은 80.4%다. 
 
2011년 빈곤상태를 2013년과 비교하면 ‘빈곤하지 않음’에서 ‘빈곤함’(빈곤진입)으로 이동한 비율은 7.4%, ‘빈곤함’에서 ‘빈곤하지 않음’(빈곤탈출)으로 이동한 비율은 34.6%로 나타났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3.8%)와 자영업자(8.7%)는 비교적 빈곤 진입률이 낮았지만 임시·일용근로자(15.9%)는 높았다.

 
가구주가 비취업에서 취업한 경우 빈곤탈출률은 40.0%, 취업에서 비취업으로 바뀐 경우 빈곤진입률은 31.6%다. 

가구주 연령대별로 보면 60세 이상의 빈곤 진입률(15.8%)이 39세 이하(5.5%)나 40~59세(6.4%)에 비해 크게 높았다.
 
2013년 빈곤한 상태를 벗어난 빈곤 탈출률은 34.6%였다. 빈곤 탈출률의 경우에도 상용근로자(55.0%)와 자영업자(46.3%)가 임시·일용근로자(38.4%)보다 높았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한 해라도 빈곤을 경험한 비율은 25.1%다. 2012년의 자산분위가 올해에 유지된 비율은 69.2%고 상승·하락한 비율은 각각 15.4%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포토]피에스타(FIESTAR) 혜미 유연한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상임대표 편집인 : 최종옥 / 발행인 :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편집국장 최정호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제휴관련문의 전화 02-813-6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