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2.15 [08:03]
사회/교육
보건의료
사회복지
환경노동
장애인
교육
교통/항공
나눔봉사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교육 > 보건의료
사회/환경
보건의료
동양권 미인 기준, 중국 '섹시' vs 한국 '청순'
기사입력: 2011/10/21 [16:57]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이희진 기자
[서경일보 이희진 기자] 중국과 한국의 미인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 (좌=중국 한류스타 합성사진, 우=한국 최고미인 합성사진)     © 이희진

온라인 상에는 '중국 한류스타와 한국 최고미인 합성사진'이라는 제목과 사진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 속의 미인들은 어디선가 본듯한 미인의 모습이 나열됐다. 이는 압구정 한 성형외과에서 중국에서 인기 있는 한류 연예인들의 모습을 합성한것으로 밝혀졌다.
 
페이스라인성형외과 관계자는 "내원한 중국인과 한국인이 선호하는 얼굴형이 다르다. 이 때문에 중국에서 인기 있는 한류 스타들의 얼굴을 합성해 그 차이를 확인하고자 했다."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중국에서 인기 있는 한류스타들의 합성 사진은 한국에서 인기 있는 연예인들의 얼굴보다 좀더 서구적이고 섹시한 느낌을 풍긴다.
 
페이스라인성형외과 이진수 원장은 "중국 여성 환자들은 길고 갸름한 형태의 얼굴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 한국여성들이 동그랗고 갸름한 동안을 선호한다"며, "특히, 중국 여성들은 턱의 V라인, 곧고 높은 코, 그리고 눈매가 올라간 섹시미가 느껴지는 얼굴을 좋아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에서는 취업문이 좁아지면서 소위 호감형 페이스라인(얼굴형)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최근 취업관련 사이트에서 인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면접시 호감형 인상이 합격 당락에 영향을 끼치는 요인 1위라고 밝혔다. 이들의 설명에 따르면, 조직사회의 구성원으로 활동하면서 누구에게나 호감을 줄 수 있는 편안한 페이스라인(얼굴)을 갖고 있는 지원자를 찾는다.
 
이런 이유 때문에 작은 얼굴과 부드러운 인상을 만들 수 있는 양악수술을 취업 성공의 최종병기로 인식하는 대학생(취업준비생)들이 늘어나고 있다.
 
페이스라인성형외과 이진수 원장은 "취업준비생들이 복합얼굴축소술로 알려진 양악수술을 고려하는 이유는 호감형 인상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복합얼굴축소술(양악수술)은 아름다운 얼굴형의 필수 조건인 갸름하고 볼록한 얼굴형을 만들 수 있다. 윤곽선이 매끈하며, 턱 끝은 뾰족하고 하안면부의 볼륨감이 작다. 또한, 입이 돌출되지 않은 균형미가 갖춰진 얼굴이 호감을 받는다"며, "뛰어난 실력을 갖고 있으면서도 외모 콤플렉스로 대인관계에 자신 없는 여성들이 많다. 기업에서는 동료, 선배들과 조화롭게 어울릴 수 있는 인재를 찾는다. 이런 이유로 취업준비생들이 양악수술을 선호하는 이유인 것 같다"고 말했다.
 
양악수술(복합얼굴축소술)은 치아를 포함한 위, 아래 턱 전체를 이동시키는 수술이다. 턱의 위치 이상으로 생기는 부정적인 얼굴 이미지의 문제를 바로잡아 교정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얼굴이 길고 밋밋한 느낌의 얼굴에 적용하면 귀엽고 세련된 인상으로 변모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양악수술은 주걱턱, 턱끝이 나온 경우, 치아 돌출, 얼굴이 커 보이는 여성, 좌우 비대칭, 무턱이면서 얼굴이 긴 경우, 코 주변 귀족 부위가 꺼진 사람들에게 적합하다.
 
이미 방송과 신문 등에서 양악수술은 임상경험이 풍부한 성형외과 전문의와 마취과 전문의 상주, 그리고 치과 협진 체제를 갖고 있는 의료진에게 상담받아야 한다고 알려져 있다. 양악수술을 시행할 때는 개인의 상태를 계측하고 진단, 파악 후에 여러 방향의 움직임을 복합적으로 적용하고 각 방향에서 가장 적절한 이동량을 정하게 된다. 각 개인마다 이동하는 방향의 종류와 이동량은 다르다. 때문에 3차원 CT 촬영을 통해 다양한 이동이 가능하므로 얼굴형의 문제점들을 복합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서경일보=이희진 기자] presseg@hanmail.net
오타정정ㆍ취재요청 문자수신 c.p. 010-3968-3999

독자님!! 서경일보와 함께 행복하셔야지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회 한류미술대전 종합대상에 양화 김양숙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발행인 : 박윤숙 / 편집인 상임대표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214-04-45147 /주사무소전화번호 : 02-813-66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펙스번호02-713-3531 /제휴관련문의 전화 070-7572-3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