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교육
보건의료
교정시설 수용자에 매일 KF94 마스크 지급…직원 주1회 검사
모든 시설 전수검사 실시…서울동부구치소 수용밀도 63.7%로 낮아져
기사입력: 2021/01/07 [07:33]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최정호 기자

법무부가 수용자에게 매일 1매의 KF94 마스크를 지급하고, 교정시설 직원에 주 1회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해 코로나19 외부 유입을 차단할 예정이다.

 

한편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서울 동부구치소의 코로나19 대응상황과 향후 계획을 설명하며 지난해 1127일 최초 감염이 확인된 이후 직원과 수용자에 대해 6차례 전수검사를 실시해 오늘 0시 기준으로 총 1118명의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교정시설에서의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확진자와 접촉자를 분리하고, 수용밀도 완화를 위한 이송 등을 진행하면서 교정시설 긴급 의료 체계 구축을 통해 환자를 관리하고 있다.

 

▲ 법무부 (C)

 

이에 따라 서울동부구치소의 수용자와 직원 등에 대해 6차례의 전수 검사를 실시해 확진자를 찾아내고자 노력하고 있는데, 검사를 통해 확진자로 판정된 사람은 증상의 정도를 고려해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등에 격리조치했다.

 

또한 서울동부구치소의 수용밀도를 낮추기 위해 5차례 총 972명을 이송한 결과 지난해 12182292명이던 수용인원은 5일 현재 1320명까지 줄어들어 수용밀도가 63.7%로 낮아졌다.

 

지난 2일에는 집단확산 원인 규명, 대응체계 구축 등을 위해 6개 기관이 참여한 서울동부구치소 정부합동대응단을 구성해 환자 발생 경과 및 시설환경적 요인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평가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적절한 환자 치료를 위해 전담병원을 15(서울 5, 경북 5, 강원 5) 지정해 운영 중이며, 경북북부 제2교도소를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하고 의료진 14명을 투입해 조치 중이다.

특히 지난 5일까지 11개 교정기관의 직원·수용자에 대한 전수검사를 완료했고, 나머지 41개 시설에 대한 전수검사도 조속히 진행하는 등 모든 교정시설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 중이다.

 

아울러 서울동부구치소와 같이 고층으로 이루어진 교정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비접촉자를 대구교도소 신축 건물에 수용하도록 하는 등 선제적인 조절이송 계획도 수립했다.

 

한편 윤 총괄반장은 서울동부구치소에서의 집단확산 원인 규명 등을 위해 중수본·방대본 등으로 구성된 정부합동대응단의 역학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향후 더 이상의 추가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점검을 강화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