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경제
증권
기재부 차관 “증시 상승세 지속하려면 실물경제 회복 뒷받침돼야”
“회복과정서 어떤 리스크 불거질지 예단하기 어려워…연착륙 방안 강구 당면 과제”
기사입력: 2021/01/07 [19:48]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최종옥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7금융시장의 안정적 상승세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시장참가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코로나 방역 성공과 실물경제의 회복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우리 경제와 기업 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에 강하게 반영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내 금융시장의 경우 새해 들어서도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3000 포인트 돌파가 가시화 되고 있다.

 

김 차관은 국내외 경제 반등과 금융시장 상승세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지만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위기가 남긴 상흔이 예상보다 깊을 수 있고 회복 과정에서 어떤 리스크 요인이 불거질지 예단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위기 대응 과정에서 팽창한 유동성이 금융부문 안정을 저해하지 않도록 세심히 관리하고 위기 대응 조치의 연착륙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관계기관은 금융권·산업계와 소통하며 질서 있는 정상화를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위기 대응 과정에서 늘어난 유동성이 한국판 뉴딜과 같은 생산적 부문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생산적 투자처 발굴, 생산적 투자 유인 제고 등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기업과 기관 투자자도 미래 성장동력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생산적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글로벌 경제와 관련해 김 차관은 올해 글로벌 경제는 백신 접종 등에 따른 경제정상화 기대로 작년보다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많은 국가들이 당면한 코로나19 확산세 통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세계은행은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전망대비 0.2%포인트 조정(4.24.0%)한 바 있다. 또 비관적 시나리오 하에서는 성장률이 2.4%포인트 추가 하락할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김 차관은 글로벌 금융시장은 백신 접종 기대, 풍부한 유동성 등으로 그간 상승세를 지속했다면서 그러나 미국 조지아주 상원의원 선거 결과에 따라 미 경기부양책, 조세, 금융규제 등 향후 주요 정책방향이 영향받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시장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