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8.06 [07:07]
기업/경제
부동산
건설
산업
증권
농수산
조세/금융
생활정보
식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기업/경제 > 산업
기업/경제
산업
산업부, 800억원 규모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 조성
22일 출자 설명회…중소·중견기업에 펀드 결성액 60% 이상 배정
기사입력: 2020/07/16 [11:03]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최정호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800억 규모의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 운용사 선정계획을 공고하고 본격적인 조성 절차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22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출자 설명회가 진행되고 8월 19일 제안서 접수 마감, 9월 중 운용사 선정 후 2021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투자를 개시할 예정이다. 출자설명회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홈페이지, 한국성장금융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이번 펀드는 주목적 투자대상을 ‘DNA 관련 기술을 접목해 공정개선 및 제품·서비스 혁신을 추진하는 중소·중견기업’으로 설정했다. 이들에 펀드 결성금액(800억원)의 최소 60%인 480억원 이상이 투자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불확실한 기대효과·자금부족 등으로 디지털 신기술 적용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고 강점을 보유한 세계적 제조 기반과 ICT 인프라를 활용,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존 정책펀드가 이미 신기술을 도입해 해당 분야에 종사중인 기업을 투자대상으로 삼은 데 반해 이번 펀드는 정책펀드 최초로 ‘기획-조달-생산-물류-마케팅’ 등 생산과정 전반에 DNA 기술을 새롭게 접목하는 기업을 투자 대상으로 구체화했다.

 

이를 통해 기업의 새로운 도전에 따른 리스크를 분담하는 구조로 설계됐으며 평균 15억원(산업기술정책펀드 기업당 평균 투자액) 투자시 약 50여개의 기업이 이 펀드를 통해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 혁신은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밸류체인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주요 전략이다.

 

정부의 ‘한국형 뉴딜 종합대책’에서도 디지털 뉴딜은 우리 기업의 체질 개선과 산업의 질적 도약을 위한 핵심 요소로 논의된 바 있다.

 

산업부 역시 15일 ‘한국 산업지능화 협회’를 출범해 민·관합동 추진체계를 정비한 데 이어 이번 펀드 조성으로 기업의 디지털 전환 활동에 필요한 자금 지원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제조 강국을 넘어 산업 밸류체인 전반을 혁신하고 디지털 산업혁신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 조성에 힘쓰고 있다.

 

김용래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코로나, 보호무역주의 등으로 GVC(글로벌가치사슬) 전반의 변화가 초래돼 기업의 생존을 위해서는 산업 생태계의 디지털 전환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디지털 뉴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펀드 조성 등 금융지원책을 지속 추진하고 이와 더불어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세부 추진전략과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 우리 기업이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수 있도록 산업부가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춘기록' 베일 벗은 청춘 3인방 박보검X박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발행인 : 박윤숙 / 편집인 상임대표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214-04-45147 /주사무소전화번호 : 02-813-66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펙스번호02-713-3531 /제휴관련문의 전화 070-7572-3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