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6.04 [11:06]
스포츠/연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스포츠/연예 >
스포츠/연예
‘스토브리그’ 예상 뒤엎는‘뒤통수’전개의 명가(名家)!
시청자들이 예측하는 뇌피셜#3 공개
기사입력: 2020/02/04 [18:23]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조은설 기자
▲ 사진 제공=SBS ‘스토브리그’     © 조은설 기자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로 금토드라마의 새바람을 불러일으킨 SBS 스토브리그가 종영까지 단 3회만을 앞두고 시청자들이 예측하는 뇌피셜#3’를 공개했다.

 

지난 12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프로야구 프런트의 눈으로 바라본 치열한 야구판 세계와 사회생활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공감과 감동을 불러일으키며, 올겨울을 뜨겁게 달군 히트 드라마로 자리매김했다.

 

더욱이 스토브리그는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 웃음과 의미를 적절하게 버무린 감칠맛 넘치는 대사, ‘시간 순삭의 정석을 보여주는 빠른 호흡이 적절히 어우러지면서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상태. 여기에 매번 예상을 뒤엎는 뒤통수 전개의 명가답게, ‘매번 틀렸지만, 매번 궁금하게 만드는쫄깃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다양한 추측을 양산 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현재 가장 많이 떠돌고 있는 시청자 뇌피셜#3’를 정리했다.

 

스토브리그뇌피셜#1. “고세혁(이준혁), 드림즈에 다시 돌아올까?”

스토브리그속 고세혁은 극 초반 드림즈의 산 역사이자 레전드 선수 출신 스카우트팀 팀장으로 사람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결국 신입 선수 관련 비리가 들통나면서 해고당하는 비운에 처해졌다. 그 후 선수들의 연봉 계약을 대신 처리해주는 에이전트로 변신, 백승수(남궁민) 단장에 대한 복수심으로 번번이 드림즈 선수들의 연봉협상에 태클을 걸었던 터. 결국 백승수 단장과 이세영(박은빈) 팀장, 한재희(조병규)의 설득으로 선수들은 고세혁을 외면한 채 드림즈와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그 시점에서, 임동규(조한선)의 에이전트마저 고세혁이 담당하고 있음이 드러났던 상황. 시청자들은 지난 12회 엔딩에서 예고한 대로 임동규가 다시 드림즈로 돌아오게 된다면, 고세혁이 에이전트로 재등장하는 것은 아닌지, 스카우트팀 체계가 바뀐 가운데 흑화했던 고세혁이 각성, ‘백화된 채 드림즈로 돌아오는 것은 아닐지, 무수한 예측을 내놓고 있다.

 

스토브리그뇌피셜#2. “한재희(조병규) 드림즈 인수?”

극 초반부터 재벌그룹 손자로 낙하산이란 오명을 들었던 한재희는 갈수록 일에 열정을 보이며 점차 호감으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드림즈 야구 전적들에 대해 꿰뚫고 있는가 하면, 틈틈이 직접 포수 레슨을 받는 등 예사롭지 않은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시청자들은 계속된 드림즈 영업적자에 대한 압박으로 프런트들을 괴롭히는 권경민(오정세)을 상대할 사람은 진송가구 손자 한재희 밖에 없다는 분석과 함께, 드림즈를 결국 한재희가 인수하는 것 아니냐는 가설을 내놓고 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은 다 같이 환호하는 메인 포스터에서 아주 작게 노출된 드림즈 어웨이초록색 유니폼의 후원그룹 마크가 흰색 유니폼과 폰트도 다르고, ‘재송그룹ja보단 진송가구ji에 비슷하다는 설을 근거로 내놓고 있다. 과연 시청자들의 추론처럼 위기에 놓인 드림즈를 정말로 한재희가 인수하며 구해낼 것인지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스토브리그뇌피셜#3. “드림즈의 준우승?”

백승수 단장의 이전 이력들은 모두 우승 후 해체였다. 그 이력 때문에 권경민은 백승수를 선택, 드림즈 해체를 앞당기려 했던 것. 하지만 지난 13회에서 권경민이 우승을 시키고 싶잖아. 백단장은이라는 말에 백승수는 반문했고, 오히려 나갈 땐 나가더라도 사과나무는 심겠다. 이거 아냐라는 말에도 그랬던 것도 같은데..”라는 모호한 태도를 보였다. 특히 영혼을 팔면서라도 우승을 하겠다. 그렇게는 말 안 했을 겁니다라는 말을 남겨 드림즈 우승 말고 또 다른 빅픽처를 그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을 남겼다. 더욱이 시청자들은 드림즈가 극 초반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라고 했던 말과 더불어 백승수가 지난해 프로야구 준우승팀인 바이킹스 단장과 만날 당시 항상 서로 윈윈 하자는 말을 자주 했던 것도 근거로 드림즈가 준우승을 꿈꾸는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과연 리빌딩의 최고 능력자인 바이킹스 김종무(이대연) 단장과 협상을 앞둔 시점에서 백승수가 어떤 결단을 내리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시청자분들이 예측하는 다양한 결말을 접하면서 제작진들도 흥미진진해하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며 다양한 예측과 그 예측을 빗나가는 반전이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안겨줄 터이니, 이번 주 방송되는 스토브리그‘ 14, 15회도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SBS ‘스토브리그’ 14회는 오는 7() 10시에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회 한류미술대전 종합대상에 양화 김양숙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발행인 : 박윤숙 / 편집인 상임대표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214-04-45147 /주사무소전화번호 : 02-813-66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펙스번호02-713-3531 /제휴관련문의 전화 070-7572-3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