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6.01 [08:06]
스포츠/연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스포츠/연예 >
스포츠/연예
‘스토브리그’ 남궁민-오정세, ‘극과 극 일촉즉발’ 강렬 엔딩! 절대 시청률 1위 지존!
시구명단 파격개혁으로 사장해고! 감사팀 출동!
기사입력: 2020/02/01 [17:22]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조은설 기자
▲ 사진 제공=SBS ‘스토브리그’ 방송분 캡처     © 조은설 기자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가 순간 최고 시청률 16.1%를 돌파하며, 12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는 흔들림 없는 행보로 금요 미니시리즈 절대 1위 지존임을 입증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 121, 2, 3부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5.5%, 전국 시청률 15.3%, 순간 최고 시청률 16.1%를 달성, 동시간대 1위 및 금요일 전체 미니시리즈 1위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뤘다. 2049 시청률에서도 7.6%를 보인 스토브리그는 동시간대 2049 시청률 12회 연속 1위를 꾸준히 유지, 클래스가 다른 1등 드라마의 아우라를 각성시켰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바이킹스를 상대로 한 2번의 연습경기에서 무승부를 이뤄내며 성공적인 전지훈련을 마친 백승수(남궁민)가 돌직구 행보를 이어나가던 중 드림즈 사장이 된 권경민(오정세)으로 인해 위기에 봉착하는 엔딩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밤잠 설치게 만들었다.

 

극중 백승수는 변치훈(박진우) 홍보팀장이 작성한 전지훈련 보도자료를 칭찬했고, 마음이 쓰였던 변치훈은 윗선의 강압에 의해 진행했던 백승수 자진퇴사 보도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백승수는 마케팅팀 팀장 임미선(김수진)으로부터 관객들의 바람과는 상관없이 지역 유력 인사들로 채워진 시구자 명단을 새로 만들라고 지시, 프런트들을 불안하게 했다. 결국 이 소식을 들은 고강선(손종학) 사장이 단장실로 쫓아와 지역 인사들의 시구로 구단이 도움을 받아야 한다는 말을 전하며 역정을 냈지만, 백승수는 뜻을 굽히지 않았고, 말문이 막힌 고강선은 니가 이러니까 잘리는 거야, 인마!!”라고 폭언을 날렸다. 그럼에도 백승수는 저 아직 잘린 거 아니고, 부끄러울 짓 안 합니다라며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임미선을 다시 찾은 백승수는 임미선의 불성실한 근무태도를 지적하며, “성실한 태도를 좀 보여주시죠. 그리고.. 제가 시켜도 마찬가지고요. 부당한 지시라고 하면 다들 최소한 한 번쯤 저항이란 걸 좀 해보세요. 그렇게 하나씩 썩어간 겁니다. 우리 팀이라며 프런트들을 향한 일갈을 날렸다.

 

그 사이 권경민(오정세)은 모기업 재송그룹 인사발표에서 권일도(전국환) 회장으로부터 야구팀에 전념하라는 절망적인 말을 듣게 됐다. 권경민은 재고를 요청했지만 권일도 회장은 매년 70억 적자 보는 계열사. 그거 정리하는 일이 하찮은 일 같냐라는 말과 함께 대학 등록금 빌려달라고 무릎 꿇던 권경민이 어딨어. 밑바닥, 니 아버지 옆으로 돌아갈래?”라며 살벌한 협박을 날려, 권경민을 얼어붙게 했다. 이로 인해 드림즈로 밀려나게 된 권경민은 고강선 사장의 해고를 통보했다.

 

그리고 다음날 드림즈 사무실을 습격한 감사팀 직원들이 이유도 얘기하지 않은 채 변치훈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 사무실을 아수라장을 만들었고, 분노가 치민 백승수는 사장실로 쫓아갔다. 하지만 그곳에는 사장이 된 권경민이 콧노래를 불렀고, 고강선 사장을 찾는 백승수에게 백 단장 덕분에.. 집으로 가셨지라는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커피 좀 타와. 달지 않고. 맛있게라는 말로 빌런의 면모를 터트렸다. 직후 백승수가 권경민을 향해 뭐하는 거냐고!”라며 격분의 목소리를 내지른 것. 일그러진 백승수와 여유만만한 권경민의 극과 극 표정이 드러나는 일촉즉발 강렬 엔딩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폭등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프로야구 선수들의 약물 복용에 대한 첨예한 이슈가 불거진 가운데, 임동규(조한선)의 약물이 의심됐던 터. 이어 백승수가 전지훈련 후 만나게 된 임동규에게 그니깐 그 야구만 했어야지, ...”라는 떡밥 멘트를 날리는 모습이 담겨 귀추를 주목하게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기다린 보상 완전 받음!!”, “오정세 코웃음에 소름 쫙!”, “드림즈 해체는 안 돼!!”, “백단장님 오늘도 역시 사이다!”, “이 맛에 스토브리그 보지!”, “드림즈 제발 냅두자”, “내일까지 어떻게 기다려!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라며 뜨거운 호응을 쏟아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13회는 21(오늘) 10시에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회 한류미술대전 종합대상에 양화 김양숙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발행인 : 박윤숙 / 편집인 상임대표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214-04-45147 /주사무소전화번호 : 02-813-66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펙스번호02-713-3531 /제휴관련문의 전화 070-7572-3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