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아름다운경영인대상 공모 안내   편집  2017.12.13 [04:17]
사회/교육
보건의료
사회복지
환경노동
장애인
교육
교통/항공
나눔봉사
아름다운경영인대상 공모 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교육 > 사회복지
사회
사회복지
이행강제금 도입으로 직장어린이집 설치의무 이행 증가
기사입력: 2017/02/05 [14:36]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최정호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16년말 기준 직장어린이집 설치의무 이행률 조사결과, 81%로 지난 ’15년 말 53% 대비 28%p 향상되었다고 밝혔다.    

 

‘15년 말 기준 1,143개 의무사업장 중 605개 사업장이 어린이집을 설치하거나 위탁보육을 하였으나, ‘16년 말 기준으로는 1,274개 의무사업장 중 1,036개 사업장이 의무를 이행하였다. 

   

 

각 지자체가 ‘16년 한해 동안 미이행사업장 등으로 파악된 824개소를 조사한 결과, 이중 431개소는 의무를 이행하였고, 238개소는 미이행 상태이며, 147개소는 의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의무이행이 증가한 것은 ‘16년 도입된 이행강제금 제도에 따라 설치의무 미이행시 이행강제금이 부과될 예정이라는 점이 알려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보건복지부는 밝혔다.  

 

각 지자체는 이행강제금 부과를 위한 사전 조치로서 166개 사업장에 대해 1차 이행명령을, 이중 106개 사업장에 대해 2차 이행명령을 부과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의무이행 사업장 431개소 중 391개소는 이행명령 이전에 의무이행한 것으로 나타났고, 34개소는 1차 이행명령 이후 의무이행하였고, 6개소는 2차 이행명령 이후 의무이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행명령 이후 의무를 이행한 사업장은 위탁보육 비중(80%)이 높고, 이행명령 이전에 의무를 이행한 사업장은 설치비율(65%)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직장어린이집 설치유도라는 당초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미이행 사업장에 대한 획일적인 행정처분보다는 세심한 제도운용이 필요함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라고 밝혔다.

 

향후 보건복지부는 지자체에서 미이행사업장에 대해 행정지도 등을 통해 이행을 적극 독려하고 2차 이행명령 이후에도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는 등 이행률 제고에 필요한 조치를 시행하도록 할 계획임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포토]피에스타(FIESTAR) 혜미 유연한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상임대표 편집인 : 최종옥 / 발행인 :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편집국장 최정호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제휴관련문의 전화 02-813-6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