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기업/경제사회/교육국제문화/예술포토뉴스스포츠/연예지역뉴스행사/포럼칼럼/기고문미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0.24 [09:04]
정치
청와대
국회
정당
선거
지방자치
행정/법률
지방의회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 행정/법률
정치
행정/법률
정부, 6·25전쟁 납북자 217명 추가,총 4640명 인정
기사입력: 2016/04/22 [11:25] ㅣ 최종편집: 서경일보.
황성훈 기자

 

정부는 21일 ‘제21차 6·25전쟁 납북피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하고 217명을 6·25전쟁 납북자로 추가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0년 12월 위원회 출범 이후 지금까지 총 4640명이 6·25전쟁 납북자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위원회는 각 시·도 실무위원회의 사실조사와 소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263명을 심사해 217명을 ‘납북자 결정’으로, 8명은 ‘납북자 비결정’으로, 38명을 ‘납북확인 판단불능’으로 결정했다.

 

이번에 새로 인정을 받은 217명의 직업별 분포를 보면 농·어업인이 97명으로 44.7%를 차지했고 학생 37명(17.1%), 상공업인이 24명(11.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일반공무원은 12명(5.5%), 경찰·교도관 7명(3.2%). 정치인도 1명 포함됐다.

 

연령별로는 20대가 104명으로 47.9%의 비율을 보였으며 10대 69명(31.8%), 30대 26명(12.0%)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55명(25.3%)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 41명(18.9%), 경기 31명(14.3%) 등의 순이었다.

 

정부는 총 5505건의 신고를 접수해 현재까지 5186건을 처리했다. 이 중 4640명을 납북자로 결정하고 126건은 납북자가 아니라고 판단했으며 420건에 대해서는 판단 불능으로 결정했다.

미결 197건은 올해 9월까지 처리할 방침이다.

 

아울러 위원회는 그동안의 성과를 모아 최종 자료집 7종을 발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춘기록' 베일 벗은 청춘 3인방 박보검X박
인기기사 목록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 서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8 / 등록일자 : 2009년10월22일 / 제호 : 서경일보 / 발행인 : 박윤숙 / 편집인 상임대표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 (흑석동 2층)/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214-04-45147 /주사무소전화번호 : 02-813-66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통신판매업등록:제2009-서울동작0534호 / 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펙스번호02-713-3531 /제휴관련문의 전화 070-7572-3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