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KTX 2배 길이 화물열차 시험운행…철도물류 활성화 나선다

길이 777m 장대화물열차 402km 구간 시험운행…수송력 1.5배

최정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7/19 [07:33]

KTX 2배 길이 화물열차 시험운행…철도물류 활성화 나선다

길이 777m 장대화물열차 402km 구간 시험운행…수송력 1.5배

최정호 기자 | 입력 : 2022/07/19 [07:33]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가 철도 물류 활성화를 위해 KTX의 약 2배 길이에 달하는 장대화물열차의 시험운행에 나선다.

 

18일 국토부에 따르면 총 길이 777m의 50량 규모 장대화물열차가 19일 오전 4시 30분 경부선 오봉역을 출발해 부산신항역에 이르는 402.3km 구간을 시험운행한다.

 

철도공사는 지난 2017년 길이 1.2km의 80량 규모 장대화물열차를 부산신항역∼진례역 21.3km 구간에서 시험 운행한 바 있으나 1km가 넘는 길이의 열차를 운영할 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상용화에는 이르지 못했다.

 

  ©



이에 국토부와 철도공사는 상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송력을 현재보다 1.5배(100TEU·약 1200톤) 늘리면서 우리나라 철도여건에 부합하는 50량 규모의 장대열차를 실제 영업과 가장 유사한 조건에서 시험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이번 시험운행에 앞서 부산신항~진례(21.3km), 부산신항~가천(98.1km)을 운행하며 운행안전성을 사전점검했다.

 

국토부는 최근 고유가 등으로 도로 운송 비용이 증가하면서 대체수단으로 철도 운송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출발지나 도착지에서 별도의 셔틀과 상·하역 작업이 필요한 구조적 특성으로 인해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하는 탓에 철도 물류 육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국토부는 최대 33량에 66TEU(약 800톤)를 실을 수 있는 현행 화물열차보다 1.5배 가량 높은 수송력을 지닌 장대화물열차 상용화를 통해 철도 운송 비용 절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시험운행 이후 경부선에 장대화물열차 대피선로 확충을 검토하는 등 상용화를 뒷받침하는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철도의 실질적인 가격경쟁력 확보를 위해 예산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도로-철도 운임차액의 전부를 보조하고 수도권과 부산권 간선물류를 철도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 피기백(별도 상·하역 작업 없이 컨테이너와 트럭을 통째로 열차에 싣는 방식), 리퍼컨테이너(냉각장치가 결합된 컨테이너) 등을 도입해 취급품목 다양화도 추진할 방침이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국장은 “이번 시험운행이 지속가능한 철도물류 육성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물류망 다변화를 위한 철도물류의 역할 강화에 정부도 아낌없는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